글보기
모레아장례식장에서 고인분을 떠나보내며...후불제상조 이용후기 나눔플러스상조
2022-11-11조회수91

Screenshot_20221102-014306_Samsung Internet.jpg

자원봉사인증기관 제30616920호 나눔플러스봉사단 주최 원가로 제공하는

나눔플러스상조에서는

비싼장례비용.바가지상조요금.무리한 강요판매로 인한 불편한 장례비용을 없애고

올바른 장례문화의 인식과 지원을 통해 슬픔에 잠긴 유가족분들의 불합리한 장례식비용을 지켜드립니다.


Screenshot_20221102-015632_Samsung Internet.jpg
 

모레아장례식장에서

나눔플러스상조 이용후기

2022년도 하반기가 끝나가는 쌀쌀한 가을을 지나 이제 겨울이 시작되려나봅니다. 이른아침 장례문의로 인한 한통의 전화..... 위독한 장인어른의 장례를 보다잘 준비하고싶으시다는 사위님의 말씀으로 나눔플러스상조 상품내용을 설명드리고 장례상담을 진행하였습니다.

3년전 지인의 장례식에 조문을 가서 장례비용이 상당히 많이 나온다는 말을듣고 걱정이되셔서

합리적인 비용으로 마지막어른을

잘 모시고 싶은마음에 전화를 주셔서

상담을하게 되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오후가 저물어갈때즘 다시 전화를

주셔서 장인어른께서 임종하셨다고

하셨습니다.

신속한 대처와

빠른 조치

신속히 계시는 요양병원으로

무료후송차량을 보내드렸으며

미리 전화상담을 통해 결정하신

할인협력장례식장으로 모셨으며

즉시 국가1급 장례지도사를 파견해 장례준비를 해드렸습니다.

1. 후송차량 신속출동

(30분이내 도착)

2. 할인 협력 장례식장으로 이동

3. 국가 1급 장례지도사 출동

(30분이내 도착)

4. 장례준비

 (부고문자 작성. 화장예약)



20221017_140622.jpg
 


Screenshot_20221111-050822_Samsung Internet.jpg
 

나눔플러스상조 장례식장

선정 방법

사전상담 하셨을때 안내드리기를

코로나로 인한 여파가 아직까지 있기때문에 조문객이 100% 다 오지않는점을 가만해 임종을 보셨을 당시에 작은방이나 중간방이 있는 장례식장에서 장례진행하는것이 가족분에게 가장 유리하다고 설명드렸으며 유가족이 원하는 위치의 장례식장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모레아 장례식장으로 모시게 되었습니다.

나눔플러스상조

정직한 사전상담

1. 무조건 가고싶은 장례식장보다는

2. 유가족 형편에 맞춤식 장례식장

3. 저렴한 비용으로 시설은

호텔같은 곳으로 선정

4. 할인을 최대 많이 이끌어 낼수있는 곳으로 선정


Screenshot_20221111-051001_Samsung Internet.jpg
 

무료영정사진을 제작해드리고 빈소가 

잘 차려진 모습에 가족분들께서도 모두 흡족해하셨습니다.

돌아가신 고인분께서 식사를 많이 드시지못해... 

늘 가족분들의 마음이 안좋으셨다고 하시면서 

빈소상차림에 깨끗한 음식으로 

모두 만족해하셨습니다.^^

나눔플러스상조 국가1급장례지도사분께서 부고문자를 작성해 가족분들이 부고를 보낼수있도록 빠르게 조치해드렸으며 화장장 예약과 필요서류도 모두 유가족을 대신해 챙겨드렸습니다.

유가족분들은 장례식 3일간 아무것도 신경쓰지않고 문상객만 맞이 하실수있도록 해드렸답니다.

모든 장례에관한 서류절차 및 행정절차는 

나눔플러스상조 국가1급장례지도사분이 

대신 챙겨드립니다.

나눔플러스상조의 

세심한 장례준비는....

1. 깨끗한 빈소상 차림 확인

2. 부고문자 작성

3. 빠른 화장장예약

4. 모든 복잡한 서류는 유가족을 대신해

모두 챙겨드립니다.



Screenshot_20221111-051201_Samsung Internet.jpg
 

고인 입관식 절차진행

하늘나라에서 편히

잠드시길....

장례식 첫째날이 빠른게 지나가고 둘째날 오후무렵 유가족이 원하는 시간으로 정해서 입관식절차를 진행해드렸답니다. 차가운 시신으로 안치실에 계시는 고인분을 모시고 알콜로 깨끗한게 몸을 목욕시킨후 준비된 삼베수의를 입혀드리고 관에 모셔드리는 절차로 국가1급장례지도사로써 고인께 마지막 해드릴수있는 정성은 모두 쏟아드렸던것같습니다.

마지막 고인을 만나뵙는 시간.... 유가족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시고 그간 살아생전 아쉬운 모든 기억들을 떠나보내야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더 많이 해드리지못해 죄송하고 더 많이 챙겨드리지못해 죄송하다는 가족분의 말씀. 함께 지켜보는 저희들도 엄숙하게 고인의 마지막을 보내드리겠습니다.


Screenshot_20221111-051326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21102-015542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21102-015700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21102-015731_Samsung Internet.jpg
 

Screenshot_20221102-015447_Samsung capture.jpg
20221102_020049.jpg